블로그 이미지
~댓글은 힘이 됩니다!~
By Hare

Recent Trackback

  • 928,262total
  • 0today
  • 14yesterday

2017. 6. 18. 08:20 여행길 산책/한국

포천 이동 갈비 맛집을 가다.

원조 이동 김미자 할머니 갈비



지인들과 포천에 놀러갈 계획을 세우면서 가장 먼저 알아보았던 것이 바로 이동 갈비. 지금까지 한번도 맛보지 못했기 때문에 경험삼아 먹어보자고 했는데 결과적으로 맛있게 잘 먹었다. 평은 제각각이지만 한가한 시간대에 가서 그런지 여유롭고 즐겁게 고기를 즐길 수 있었다.



LG-F460K | F/2.4 | ISO-50


가보면 갈비 거리처럼 여러집들이 난무한다. 그 중에서 원조라는, 백운계곡에서 30년 넘게 했다는 이동 김미자 할머니 갈비집을 찾았다. 호객행위는 각각 다들 하고 있었지만 우리는 정해놓은 그대로 묵묵히 이 집으로 갔다. 규모는 상당히 크다. 지인 중 한명이 옛날에 와봤다고 하는데 그때보다 더 커졌다고 하니 장사가 잘 되는 모양. 내부에는 커다란 나무가 있는데 그게 이 집의 포인트인듯 했다.



LG-F460K | F/2.4 | ISO-100


LG-F460K | F/2.4 | ISO-100


사이드는 이런 느낌.  간단하고 있을 거 있는 느낌이다. 기억에 남는 건 청포묵. 생각보다 맛있어서 혼자 독식했다. 개인적으로 좋아하기도 하지만 청포묵은 잘못하면 정말 맛이 없는데 간도 좋고 맛있었다.



LG-F460K | F/2.4 | ISO-100


처음 먹은 건 생갈비였다. 생갈비가 뭐 맛있어 봤자-라는 생각을 뒤집어 줌. ㅋㅋ 진짜 연하고 육즙도 많고 맛나서 그냥 먹어도 좋고 쌈싸먹어도 맛있었다. 개인적으로 나는 생갈비가 더 좋았다. 



LG-F460K | F/2.4 | ISO-100


그 다음 나온 게 양념갈비. 원래 포천 이동 갈비는 이쪽이 원조인건가, 잘 모르겠지만 이것도 맛있었다. 아마 양념갈비만 먹었다면 와, 이거 되게 맛있네, 사가지고 가야지- 그랬을텐데 내게는 생갈비가 더 좋았다. 


포장이나 택배판매도 하고 있는데 5인분 이상만 가능했던 것으로 기억한다.



LG-F460K | F/2.4 | ISO-50


다 먹고 화장실 갔다가 나온 길에 본 장독대들의 행렬, 그리고 뒤가 백운계곡에서 흐르는 물이다. 여름이나 이런 때에 오면 더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드는 풍경이었다.


가격은 생갈비가 33,000원, 양념갈비가 29,000원이다.










posted by Hare

댓글을 달아 주세요